증평군, ‘지방재정의 숲 조성사업’ 공모 선정

미암리 665-5일원 도로변 옆에 위치한 녹지대에 고사목과 잡목을 제거하고 가로공원의 녹색쉼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증평군이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서 추진하는 ‘지방재정의 숲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녹색쉼터를 확충한다.

‘지방재정의 숲’은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서 개소 당 1억 원을 지원하는 사회공헌사업이다.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올해 사업에 전국에서 6개의 자치단체가 선정됐으며 충북에서는 증평이 유일하다.

군은 미암리 665-5일원 도로변 옆에 위치한 녹지대에 고사목과 잡목을 제거하고 가로공원의 녹색쉼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곳은 현재 건설 중인 770세대 규모의 아파트단지(코아루휴티스)가 맞은 편에 위치해 앞으로 녹색 휴식 공간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군 관계자는 “지방재정의 숲 조성사업 공모에 당선돼 기쁘게 생각하며 충북에서 유일하게 당선된 만큼 지역주민의 녹지 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