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청산면 백운리, 풍경이 있는 농촌마을 만들기 사업 추진

충북 옥천군이 청산면 백운리에 이 마을의 상징이었던 샘터를 복원해 관광자원 활성화에 나선다.

군은 충북도 공모사업인 ‘풍경이 있는 농촌마을 만들기 사업’으로 올해 말까지 도비 9천만 원, 군비 2억1천만 원 등 총사업비 3억 원을 투입해 샘터 복원과 관광객 및 주민소통을 위한 녹지공간을 구성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에 녹아있는 가치 있는 역사·문화 자원을 디자인해 주민과 관광객에게 특색 있는 문화공간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쇠퇴하고 있는 농촌 마을의 주거환경과 정주 여건을 개선해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관광객과 귀농인을 유치해 농촌의 가치를 높인다는 측면에서 꽤 효과적인 사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우선 마을 고유자원으로서 활용가치가 높은 마을 샘터를 정비하고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기와 모양의 파고라 등을 조성해 관광객의 방문을 유도한다.

백운리 147-1번지 상에 있는 샘터는 물고기가 살 수 있을 정도로 깨끗한 데다 사시사철 물이 마르지 않는다고 해 마을의 자랑거리로 불린다.

이와 함께 주민소통과 관광객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녹음수와 관목을 활용한 여가공간도 조성된다.

백운리 144-1번지 상에 정자, 돌담 등과 함께 배롱나무, 홍단풍, 조형물을 설치하고 특산품 판매 및 전통문화 체험이 가능한 공간을 조성해 누구나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여가 공간을 구성할 계획이다.

마을 초입에 있어 주민들의 얼굴이라고도 할 수 있는 백운천도 새단장 된다.

하천을 따라 솟대, 장승 등의 전통시설물을 설치하고 주민들이 자유롭게 꾸며나가는 특색 있는 하천 길을 조성해 문화와 추억이 흐르는 공간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옥천군은 뛰어난 자연경관과 고유한 문화자원 등 무한한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며 “농촌만이 갖고 있는 가치를 잘 활용해 누구나 찾고 싶은 농촌마을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도 스카이뷰
확대 축소


댓글 남겨요

입력된 이메일은 표시되지않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