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송호관광지에서 즐기는 힐링과 낭만

영동군 양산면 송호리가 가을빛으로 진하게 물들어 가고 있다.

천혜의 자연과 수많은 관광명소를 가진 충북 영동군에서도 송호관광지는 가을이면 송림과 단풍이 어우러진 강변을 즐기는 낭만여행 일번지로 꼽힌다.

이곳의 사계절은 모두 아름답지만 솔잎의 상쾌함과 단풍의 따뜻함이 어우러진 지금은 낭만여행의 최고 적기다.

송호관광지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울창한 송림 사이로 보이는 빨간 단풍나무와 노란 은행나무가 애틋한 가을 정취를 한아름 안겨주며 아름다움을 뽐낸다.

비단처럼 유유히 흐르는 금강 물결 옆에 오색 단풍잎들이 바람에 흩날리는 장관을 연출해 많은 사진작가와 관광객들이 찾는 단골 가을 여행지가 됐다.

가을이면 알록달록 단풍잎들이 금강과 어울려 바람에 흩날리는 장관을 연출한다.

오래전부터 단풍이 무성한 나무라래 낙엽과 강변을 배경으로 고즈넉한 벤치가 놓여 있는 사진은 영동의 낭만적인 가을의 대표 이미지로 활용되고 있다.

주말이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으며 연인, 가족들의 나들이 장소로 인기가 높다.

이곳을 찾은 이들은 색다른 추억을 만들며 아름다운 가을을 카메라에 혹은 마음속에 담기에 여념이 없다.

또한 금강의 물길을 따라 강선대, 함벽정 등 양산팔경의 아름다운 절경을 한 번에 둘러볼 수 있는 금강둘레길과도 이어져 있어 힐링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가을이 깊어질수록 송호관광지의 수채화 같은 가을 정취는 더욱 진해진다.

군 관계자는 “오색단풍으로 물든 송호관광지는 소나무와 단풍나무가 조화를 이루고 금강의 맑은 물결이 운치를 더해 특별한 낭만을 전한다”라며 “깊어가는 가을, 이곳에서 소중한 사람과 따뜻한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고 했다.

지도 스카이뷰
확대 축소

 



댓글 남겨요

입력된 이메일은 표시되지않음.


*